인터뷰

연주자 및 예술인들과의 만남을 들려드립니다.

인터뷰

홈음악교육신문인터뷰
List2366
한국과 독일 음악문화를 잇는 가교(架橋)

 HA  International Management 대표 크리스틴 전 첼리스트 구스타프 리비니우스 교수와 함께 내한17일부터  5일간 첼로 마스터클래스 개최해   한국과 독일을 오가며 문화교류에 앞장 서고 있는 크리스틴 전이 국내에서 17일부터 5일간 진행되는 마스터클래 스를 위해 독일 첼리스트 구스타프 리비니우스 교수와 함께 지난 16일 내 한했다.   10여 년 동안 한국과 독일간의 문화교류 차원으로 양국을 오가며  마스터클래스와 연주회 행사를 마련해오고 있는 크리스틴 전은 독일에서  피아노와 오르간을 전공한 음악인이기도 하다. 4면-구스타프 리비...

첫사랑 그리고 꿈을 주제로 한 독창회 마련

서울대학교 성악과 박미혜 교수오는 10월 22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서11월 11일은 ‘초대’, 12월은 ‘그리움’이라는 주제로 무대 꾸며 지난 9월 25, 27, 30일 대구, 부산, 서울에서 테너 호세 카레라스와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소프라노 박미혜가 예술의전당이 만드는 감동적인 이야기 콘서트의 다섯 번째 주인공으로 청중을 찾는다. 2002년 피아니스트 김대진과의 만남으로 시작한 ‘이야기 콘서트’는 무대와 객석이 음악을 매개로 대화를 나누며 소통하는 소중한 자리로 지금까지 양성원의 ‘영감’, 강충모의 ‘뮤직 스토리’, 피호영의 ‘사랑’이 진행됐고, 오는 10월 22일 소프라...

세계무대로 연계될 수 있는 교육에 중점 둘 터

한양대 음대 신임학장, 작곡과 박영근 교수실기교육 강화에 따른 이론 교육과정 개편미국, 유럽, 중국, 일본의 음악학교 등과 교류 사업 확대전자음악연구소 창립, 한국서양음악이론학회 발족 앞둬 “졸업 후 세계 어느 무대에 내놔도 뒤지지 않는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학생들의 체계적이고 수준 높은 전문음악교육에 힘쓸 것입니다.”한양대 음대 학장으로 신임된 박영근 교수는 “한양대는 실용학풍을 전통으로 시대와 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들을 배출해 왔다”며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음악인, 더 나아가 국내 뿐 아니라 세계무대에서도 당당히 활동할 수 있는 전문 음악인 ...

작곡가 임긍수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 권율’ 개작 공연 열어 “지난해 10 월 8일 고양어울림누리 대극장서 오는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3일간 4회 공연월 8일 고양어울림누리 대극장에서 ‘행주치마 전사들(권율)’ 오페라를 초연했었는데 우리나라에서 창작오페라가 재공연 된다는 것은 아주 드문 일입니다. 이번에 다시 앙코르 공연을 갖게 되어 저로서는 대단한 기쁨이 아닐 수 없습니다.”   흥분된 목소리로 말문을 여는 작곡가 임긍수는 자신의 오페라 ‘탁류’와 ‘메밀꽃 필 무렵’, ‘행주치마 전사들(권율)’ 세편을 하나의 오페라로 개작, ‘노블레스 오...

古악기와 함께하는 신선하고 이색적인 하모니

이화여대 관현악과 교수, 바이올리니스트 송재광 독주회 친근하면서도 예술성 있는 무대 오는 9월 2일 오후 8시 금호아트홀서 열려베라치니, 코렐리, 파가니니 작품 등 이태리 음악 시리즈 항상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시도해나가는 독창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송재광. 모차르트, 베토벤, 브람스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 완주로 국내에 시리즈 연주 붐을 일으켰던 한 사람으로 손꼽히는 바이올리니스트 송재광이 오는 9월 2일 금호아트홀에서, 지난 2003년 독주회 이후 2년 만에 그만의 특별한 독주회를 개최한다.   국내 최초로 오르간과 바이올린 두오 연주를 가진 바 있는 그는 이번 독...

‘Seoul Canticle Singers’ 혼성합창단 창단

자선 음악 봉사활동 통해 진정한 교육 실천하는 참교육자순수 음악봉사자들로 음악소외지역 방문 연주  38세라는 뒤늦은 나이로 유학을 결심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인데 배움에 대한 열정이 어느 한 음악가의 인생을 변화시켰다. 자신과 아내, 그리고 두 아이를 데리고 험난한 유학길에 오른 그는 힘들었지만 음악이 있어 행복하고 외롭지 않았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그는 바로 단국대 작곡가 이동훈 교수. 그는 오페라 ‘백범 김구와 상해임시정부’, 관현악곡 ‘거북선’ 등의 주옥같은 작품을 썼으며 현재 한국작곡가협회와 아시아작곡가연맹 한국위원회 이사로 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