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연주자 및 예술인들과의 만남을 들려드립니다.

인터뷰

홈음악교육신문인터뷰
List2593
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김경리 교수

  예원, 서울예고를 졸업하고 도독, 독일 뒤셀도르프 국립음대에서 공부하고 클리블랜드 음대 연주박사과정에 입학, 다양한 음악활동으로 자신의 음악세계를 넓혀가고 있는 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김경리 교수는 현재 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사회교육원장, 국제피아노음악협회장 보직을 맡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오는 4월 27일에는 피아노두오협회 연주회가 잡혀있고, 9월에는 독주회와 피아니스트 이상미 교수와의 두오연주회, 11월에는 국제피아노음악협회 주최 콩쿠르와 제3회 정기연주회가 예정돼 있다(관련기사 12~13면).   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교회음악과 김경리 교수...

선화예중 3학년 성민제

“개인적으로 세계적인 첼리스트인 로스트로포비치를 존경합니다. 테크닉을 앞선 음악성이 돋보이는 연주에 감동을 받았지요. 저 역시 베이스로 첼로만큼 멋진 음악성과 테크닉을 겸비한 베이시스트가 될 수 있도록 꾸준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현재 선화예술중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성민제 군의 음악에 대한 당찬 포부이자 각오이다. 아직은 일반인들에게는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는 콘트라베이스는 악기 자체가 거대하므로 어린 학생들이 일찍 배우기에는 힘겹게 느껴 질 수도 있다. 하지만 성 군이 베이스와 하나가 돼 연주하는 모습을 보면 이런 걱정은 곧 편견이 돼버리고 ...

삼익뮤직스쿨 ‘SIMS’ 류재준 원장

국내 최대 악기점으로 인정받고 있는 (주)삼익악기가 오는 3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삼익뮤직스쿨 'SIMS'를 개원한다. 최첨단 교육시설과 현 시대에 맞는 새로운 교수법을 제공하는 삼익뮤직스쿨은 악기별, 연령별로 학습자의 필요와 성향에 따라 맞춤식 교육을 실시하며 소수정예 학생 150명을 선발한다. 3월에 개원하는 삼익뮤직스쿨 ‘SIMS’21세기 국내 음악교육의 새로운 지평 연다음악적 감성 발달 넘어선 실질적인 음악능력 배양 프로그램악기별, 연령별로 학습자의 필요와 성향에 따라 맞춤식 교육 실시아동교육, 클래식전문, 대중음악, 일반교육으로 나눠 퀄리티 높여   테...

중앙대 산업교육원 음악예술연구소

현 시대에 부응하는 멀티교육프로그램 지난해 9월 서울 흑석동 본교에 설립커리큘럼의 다양화, 현장에서 활용가치 높은 실질적인 교육 이뤄져1년 과정 마치면 중앙대 총장 명의의 수료증과 성적증명서 발부    국내 음악대학이 변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실기위주의 교육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실질적으로 대학에서 음악을 전공하고 사회에 나온 졸업생들은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교육을 따로 받아야 하는 실정이다. 일례로 작곡을 전공한 학생이 미디음악 분야로 진출하기 위해서 미디학원을 따로 다니고 있는 현실인 것이다. 하지만 이제 그런 음악인...

세실음악아카데미 운영자 김성종

세실음악아카데미에서는 피아노레슨 이외에도 아주 특별한 것이 펼쳐진다. 바로 모차르트, 쇼팽 피아노 전곡 연주회가 개최되는 것. 매년 3월, 6월, 9월, 12월 셋째주 토요일에 세실음악아카데미를 이끌어가고 있는 피아니스트 김성종씨의 무대로 꾸며질 예정이다. 오는 6월 셋째주 토요일에 전곡연주 마라톤의 첫 스타트를 끊게 되는데, 모차르트 소나타 1번과 쇼팽 소나타 1번이 연주된다. 앞으로의 프로그램은 곡 번호 순서대로 차례로 연주할 예정이라고. “모차르트와 쇼팽의 곡은 학술적으로 가치가 있는데도 연주효과 때문인지 연주장에서 연주가 안 되는 곡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저는...

성상희 국악교육원 성상희 원장

이제 국내 어린이 국악교육을 이야기할 때 이 사람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바로 성상희 국악교육원의 성상희 원장이 그 주인공. 그동안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흥미로운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국악교육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해 온 성상희 원장은 늘 참신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교육과 공연을 병행하며, 어린이 국악교육의 새로운 지평을 마련해 가고 있다. 지칠 줄 모르는 성 원장의 국악교육열은 올해가 시작되자마자 또다시 새로운 빛을 발하며 많은 교육자와 어린이들의 관심을 모으기 시작했다. 현재 새로운 형식의 기초 국악교재를 하나 하나 풀어놓고 있는 것. “기존의 어린이를 ...